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 5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 축제 개최

최종수정 2019.07.26 09:40 기사입력 2019.07.26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제5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가 다음 달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계촌마을 일대에서 열린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는 일상 속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정몽구 재단의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그램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낭만적 휴가'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축제는 국내 최정상급 연주자들의 클래식 선율과 무대를 선보이며, 가족단위로 행사를 찾는 관객들이 문화와 여행, 재미를 동시에 즐기면서 '힐링'의 순간을 느낄 수 있도록 알찬 프로그램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웅장한 무대와 함께 2017년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의 협연,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인 김대진, 마법같은 건반을 다루는 피아니스트 지용 등 대표 남성 피아니스트 3인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다.


국내외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첼리스트 12명으로 결성된 첼리스타 첼로 앙상블과 팬텀싱어 출신 남성 성악가로 구성된 비바 프로텔로의 무대 등 클래식의 낭만적인 분위기를 감상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지난해 제 4회 계촌마을클래식 거리축제에서 클래식 연주자들이 공연을 하는 모습/사진=현대차 정몽구 재단

지난해 제 4회 계촌마을클래식 거리축제에서 클래식 연주자들이 공연을 하는 모습/사진=현대차 정몽구 재단



공연 외에도 축제 실내프로그램 클래식 음악다방, 사운드 오브 뮤직은 1일 1회 운영에서 1일 2회로 확대해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관객들이 대낮의 햇볕을 피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아울러 국내외 애호가들의 음악활동과 문화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제3회 계촌마을 아마추어 클래식 콩쿠르'도 추진한다. 성악과 기악 부문으로 나누어, 예선을 거쳐 축제 기간 중 본선이 진행되는만큼 클래식 애호가들과 관객들의 참여가 기대된다.


축제의 예술감독을 맡은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국내 클래식계 최고의 아티스트들로 구성되어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며 "마을을 찾는 관객들이 좀 더 만족할 수 있도록 세심한 공간 디자인과 편의시설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보다 많은 분들이 생활 속에서 클래식을 향유하고 지역문화 진흥에도 기여하고자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잠시 내려놓고 지역마을의 자연과 함께 클래식의 매력적인 선율을 마음껏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축제는 서울에서 평창까지 오는 관객들을 위한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축제기간 내내 종합운동장역에서 평창으로 오전과 오후에 왕복 운행하며, 둔내역에서도 축제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