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족구병 환자 최고 수준…"진단·의심 땐 어린이집 보내지 말아야"

최종수정 2019.07.14 14:21 기사입력 2019.07.14 14:21

댓글쓰기

수족구병 환자 최고 수준…"진단·의심 땐 어린이집 보내지 말아야"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수족구병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26주(6월30일~7월6일) 수족구병 의심환자(의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 당 66.7명으로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수족구병 의심환자는 25주(6월16~22일) 40.5명에서 26주(6월23~29일) 52.9명, 27주 66.7명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연령별로는 0~6세가 77.5명으로 가장 많았고, 7~18세는 20.9명이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열,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콧물, 수포의 진물 등의 분비물 또는 대변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증상 발생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히 회복되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 구토,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과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종,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다.

수족구병은 예방 백신이 없어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최선이다. 손은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에 손을 씻는다. 장난감과 물건의 표면은 먼저 비누와 물로 세척한 후 소독제도 닦는다.


또 발열이나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수족구병 진단을 받았을 땐 다른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도록 유의한다. 자녀가 수족구병에 감염됐거나 감염된 것으로 의심될 경우엔 열이 내리고 입의 물집이 나을 때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에 보내지 않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인 만큼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를 돌보기 전과 후 손씻기, 장난감과 같은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키즈카페, 문화센터, 수영장 등 어린이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도 소독 등 청결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