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중구청-중구의회 감정싸움 계속 추경 심사 불투명

최종수정 2019.07.11 13:43 기사입력 2019.07.11 13:43

댓글쓰기

중구, 11일 보도자료 내고 의회에 조속한 추경예산 처리호소...의회, 의사 일정 결정은 의회 고유권한 반박. 특히 12~24일 회기로 추경 마지막 날 처리할 것 주장 ...인사청탁과 술값 대납의혹 문제도 제기...의회 형사 고발했으니 사법당국서 법대로 처리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비판 , 양측 갈등 증폭 이번 임시회에서 추경 심사 제대로 될 수 있을지 불투명

서울 중구청-중구의회 감정싸움 계속 추경 심사 불투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와 중구의회가 12일 열릴 예정인 제251호 중구의회 임시회 일정과 관련, 또 다시 갈등을 보여 제대로 추경 심사가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11일 입장문을 통해 12일부터 예정된 제251회 중구의회 임시회 일정 등에 유감을 표시, 구의회의 진정성 있는 자세와 함께 조속한 추경예산 처리를 호소했다.


구는 "구의회가 악화된 여론을 의식해 추경 등을 위한 임시회를 다시 소집했으나 정작 시급한 추경예산 처리는 제일 끝에 다루겠다고 해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면서 "추경예산은 뒤로 한 채 또 다시 구청을 길들이고 공무원에게 갑질하려는 낡은 정치 행태가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중구의회가 지난 5일 구에 통보한 일정에 따르면 제251회 임시회는 12일에 개회, 15~16일에는 부서별 업무보고를 받고 17일에는 구정질문, 18일에는 구정답변이 이어진다.


추경예산 심의는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24일에 폐회한다.

구는 이번 임시회에 추경예산으로 444억5982만 원을 편성, 제출했다.


구는 "이번 7월 임시회에서 추경예산 안건이 최우선으로 처리되어야 한다"면서 "그간 의회에서 안건순서는 얼마든지 변경해 왔기 때문에 추경 우선 처리에 대한 의지만 있다면 가능할 것"이라며 구 의회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중구의회는 8일 제251회 구의회 임시회 기간 관계공무원 출석요구 등 제250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의결한 안건들을 구에 이송했다.


그런데 올해 1월말에 있었던 임시회에서 출석반대 결의로 의회 참석을 불허 당했던 A국장이 이번에도 출석요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사실상 구의회가 불출석을 요구한 것이다.


구는 "올해 소집된 모든 의회 회기 때 마다 구청의 한 간부를 표적삼아 출석결의가 아닌 '불출석결의'라는 역대 그 어디에서도 본적이 없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면서 "추경처리와 의회 정상화에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가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출석을 결의한 간부에 대한 구의 '재의요구'를 미루지 말고 임시회 첫 본회의에서 가부를 조속히 의결해야 하며 그래도 재의할 때는 분명한 사유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구는 인사·채용청탁과 술값 대납 의혹으로 형사고발 당한 의원들에게 사과를 촉구하며 "구의회는 진상을 조사하고 사실이면 윤리특위를 소집해 해당의원을 징계하는 자정노력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구는 "구의회가 이번 임시회 시작 전에 이런 사안들에 대한 의구심을 풀어야 할 것"이라며 "추경예산이 늑장 처리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파행은 전적으로 구의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중구청-중구의회 감정싸움 계속 추경 심사 불투명


이에 대해 조영훈 중구의회 의장은 "임시회 개회 하루 앞두고 추경을 먼저하라는 등 의회 권한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것은 있을 수 없다"며 " 12일 시작, 24일 끝나게 돼 있으니 추경 등을 모두 24일 끝내려 한다"고 비판했다.


의사 일정 결정은 의회 권한인데 집행부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주장이다.


또 인사 청탁과 술값 대납 의혹에 대한 형사 고발과 관련, "사법 당국에 고발했으니 사법 당국이 법대로 처리하면 될 것을 의회에 징계 등을 하라는 것도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결국 집행부가 의회를 자극해봐야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말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12일부터 열릴 예정인 중구의회 임시회도 제대로 운영될지 불투명해 보인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