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투자,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승인

최종수정 2019.07.11 10:15 기사입력 2019.07.11 1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하나금융투자가 국내 증권사 중 8번째로 종합금융투자사업자(종투사)로 지정됐다.

하나금융투자,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승인


11일 하나금투는 전일 열린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하나금투를 종투사로 지정하는 안건이 승인돼, 공식적으로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국내 증권사 중 종투사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종금증권 등 7곳이었다.


하나금투는 종투사 지정에 따라 기존 투자자 신용공여 이외에 기업 신용공여 업무와 헤지펀드 거래·집행·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 브로커리지 업무도 할 수 있게 됐다. 이미 지난해 3월과 12월 각각 7000억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거쳐 자기자본을 3조2680억원 수준으로 늘려 종투사 지정 요건을 맞춘 하나금투는 향후 자기자본을 추가 확충해 초대형 IB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초대형 IB가 되면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받아 자기자본의 2배까지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 현재까지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받은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 등 3곳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초대형IB로 나아가는 데에 한걸음 더 내딛었다"고 평가하며 "신규 사업인 기업신용공여 업무와 더불어 지속적인 글로벌 IB 사업 등을 통해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대형사들과 대등한 경쟁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4조원 이상으로의 추가 자본 확충 계획에 대해 하나금투 관계자는 "금융당국 정책 및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그 필요성은 분명 존재하지만 추가 증자는 시장 및 영업 환경, 경쟁사 동향, 그룹 및 당사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사항으로 하나금융지주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