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종 靑안보실 2차장, 전격 방미…'日수출규제' 중재 요청할 듯

최종수정 2019.07.11 09:55 기사입력 2019.07.11 09:35

댓글쓰기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이 지난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만남에 앞서 손 회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이 지난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만남에 앞서 손 회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했다. 우리나라를 향한 일본의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미국 측의 중재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덜레스 공항을 통해 워싱턴 D.C.에 도착했다. 그는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 그리고 상ㆍ하원을 다양하게 만나 한미 간에 이슈를 논의할 게 좀 많아서 출장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그 이슈도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일 간 외교적 갈등으로 인한 무역 분쟁이 악화하는 시점에서 '통상 전문가'인 김 차장의 방미는 주목된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총수 및 경영자들이 청와대에서 만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진행된 간담회에서도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는 의견이 나왔다.


김 차장은 이번 사태와 아울러 북미 실무협상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르면 다음 주 중 유명희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도 미국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에서는 민·관 상시 협력체계를 마련해 장기전에 대비하는 한편,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연이은 대미 외교전으로 돌파구를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