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리지스트 등 주요 반도체소재 대일의존도 90% 넘어"

최종수정 2019.07.01 20:55 기사입력 2019.07.01 20:55

댓글쓰기

(사진=무역협회)

(사진=무역협회)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일본 정부가 최근 한국 수출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핵심 소재 가운데 3개 품목의 대일 수입의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무역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올 1~5월 기준 반도체 공정에서 빛을 인식하는 감광재 '리지스트'와 불소처리를 통해 열안정성을 강화한 필름으로 OLED 제조에 사용되는 '플루오린폴리이미드'의 대일 수입 의존도는 각각 91.9%, 93.7%를 기록했다. 또 또 반도체 회로 식각(에칭)에 사용되는 소재인 '에칭가스'의 의존도는 43.9%였다.

에칭가스의 대일 수입의존도는 2010년 72.2%에서 2019년(1~5월) 43.9%로 감소했다. 리지스트(95.5%→91.9%)와 플루오린폴리이미드(97.7%→93.7%) 역시 같은 기간 소폭 감소했으나, 여전히 90% 이상의 높은 의존도를 보였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달 4일부터 한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및 OLED 관련 주요 소재에 대한 신고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1일 발표했다. 먼저 리지스트와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에 대한 수출 절차 간소화 등 우대조치를 폐지한다. 향후 이들 품목에 대해서는 계약건별로 수출 허가를 받도록 했으며, 이에 따라 허가 신청과 심사까지 90일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무협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4월 기준 일본의 리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드폴리이미드의 대(對)한국 수출비중은 엔화 기준으로 각각 11.6%, 85.9%, 22.5%를 기록했다.

한편 올 1분기 한국 반도체 기업의 세계 생산설비 점유율과 관련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글로벌 D램 생산설비의 64%, 낸드 생산 설비의 43%를 각각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