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타임즈 "미국 행정부 내 북핵 동결론 시나리오 나와"

최종수정 2019.07.01 17:31 기사입력 2019.07.01 17:31

댓글쓰기

"제한적이긴 하지만 중요한 첫걸음을 시작하는 새로운 접근법"

비건 특별대표 등 "완전한 추측" 부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미 정부 내에서 핵 동결(nuclear freeze)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핵 협상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의 판문점 회동으로 비핵화 실무 협상이 재개될 예정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가 보도한 '새로운 협상에서 미국이 북핵동결에 만족할 수도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면 이번 판문점 회동이 있기 몇 주 전부터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관리들이 북미 협상의 새로운 라운드의 기반이 될 수 있길 기대하는 아이디어가 구체화되어 왔다고 보도했다. 이 아이디어의 개념은 핵 동결, 즉 현 상태를 유지하며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암묵적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즈는 "이런 접근법이 북한의 (핵)무기 증강을 막을 순 있지만 최소한 가까운 미래에 20∼60개로 다양하게 추정되는 현존하는 무기의 해체는 하지 못하며, 또 북한의 미사일 능력도 제한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가 여전히 공적·사적으로는 목표가 완전한 비핵화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핵 프로그램의 가까운 시간 내 '항복'이라는 요구가 성공하지 못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제한적이긴 하지만 중요한 첫걸음을 시작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즈는 "향후 협상에서 미국 측 협상단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대북제재 해제의 대가로 포기하겠다고 제시한 '영변 핵시설'의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이 아이디어는 김 위원장의 새 협상팀이 영변 사이트의 정의를 물리적 경계를 훨씬 넘어, 확장하는 데 동의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많은 장애물이 있지만 만약 (합의에) 성공한다면 북한의 새로운 핵물질 생산을 막는 핵 동결에 효과적으로 이르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핵동결 시나리오는 트럼프 대통령의 내년 11월 대선을 향한 재선 가도와 맞물려 있다는 게 이 뉴욕타임즈의 진단이다. 이런 합의가 이뤄질 경우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또 하나의 승리로 주장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미국 측 실무협상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핵 동결론'에 대해 "완전한 추측"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그의 팀은 "현재로선 어떠한 새로운 제안도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