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경제산업성 "반도체 핵심소재 韓수출규제…신뢰관계 훼손 때문"(2보)

최종수정 2019.07.01 10:33 기사입력 2019.07.01 10: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첫 배상 판결이 나온지 8개월여만에 본격적인 보복에 나섰다.


1일 NHK등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규제는 4일부터 시행된다.

경제산업성은 이번 조치에 대해 "(양국 간) 신뢰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외신들은 이번 조치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 등에 잠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