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해상 "빗길에서 교통사고 위험 1.2배 증가"

최종수정 2019.07.01 10:06 기사입력 2019.07.01 10: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빗길 교통사고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수량이 35mm를 넘어서면 침수사고 위험이 41.7배나 급증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해 여름철(6월~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1일 밝혔다.

비 내리는 날의 교통사고 발생 빈도가 비가 내리지 않은 날에 비해 1.2배 높았으며, 비 내리는 날 야간(20시~5시)의 교통사고 위험도는 평소 야간 대비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천시 빗길 미끄럼 사고는 비가 오지 않을 때보다 1.7배 높았고 고속도로에서는 2.4배까지 증가했다.


빗길 미끄럼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3.1배, 중상자 발생률은 1.8배 높아 운전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빗길에서 과속 운전시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현상이 발생하여 미끄럼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빗길 운전시에는 제한 속도보다 20% 이상 속도를 줄이고, 차간거리는 평소 대비 1.5배 이상 유지하며, 제동 시에는 브레이크를 여러 번 나누어 밟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소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사고를 분석한 결과, 차량침수 사고의 80.3%가 시간당 35mm 이상일 때 발생했다. 또 강수량 35mm 이상일 때 침수사고 위험도는 그 이하일 때 보다 41.7배가 높았다.


차량 침수사고는 서울시 내에서 강남, 서초구에서 46.0%가 발생했으며, 발생 시간대는 퇴근 직후(20~22시)에 15.3%, 출근 직전(6~8시)에 12.5%로 나타났다.


여름철 우천 시 사고 증가율 비교(자료:현대해상)

여름철 우천 시 사고 증가율 비교(자료:현대해상)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