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양어선 안전펀드'로 오징어 원양채낚기어선 2척 만든다

최종수정 2019.07.01 11:00 기사입력 2019.07.01 11:00

댓글쓰기

올해 하반기부터 건조 시작…2020년 완료

원양어선 안전펀드 운영체계.

원양어선 안전펀드 운영체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는 2일 원양선사와 강남조선소(부산 소재) 간 오징어 원양채낚기어선 2척 건조 계약을 체결하고 건조에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국내에서 오징어 원양채낚기어선 을 건조하는 것은 28년 만이다.


이번 건조는 원양어선 안전펀드의 지원을 통해 추진됐다. 원양어선 안전펀드사업은 1970년대 계획조선사업으로 건조된 1세대 원양어선(선령 40년 이상)을 교체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1700억 원(정부 출자 850억원 포함)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원양어선의 대체 건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원양어선 안전펀드를 활용해 우선 상대적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오징어 원양채낚기어선 2척을 건조한다. 이번에 새로 건조하는 오징어 원양채낚기어선은 2020년에 건조가 완료된다. 해수부는 남서대서양 등에서 오징어를 조업하는 데 활용돼 대중성 어종의 안정적인 공급과 생활물가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동안 중견 원양선사는 자체적으로 노후 선박을 대체 건조해 왔으나 중소 원양선사는 경영상 어려움으로 노후 선박을 대체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양동엽 해수부 국제원양정책관은 "이번 원양어선 안전펀드 조성으로 중소 원양선사에서도 비교적 쉽게 노후선박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양어선 안전펀드를 통해 국내 조선소에서 원양어선이 건조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 조선업체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