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스킨라빈스, '아동 성적 대상화 논란' 사과…"영상 노출 중단"

최종수정 2019.06.30 16:49 기사입력 2019.06.30 15:24

댓글쓰기

배스킨라빈스, '아동 성적 대상화 논란' 사과…"영상 노출 중단"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아이스크림 브랜드 배스킨라빈스의 새 광고가 ‘아동 성적 대상화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비판이 일자 배스킨라빈스 측은 영상 노출을 중단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배스킨라빈스는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광고영상 속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 노출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배스킨라빈스는 지난 28일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가 출연하는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엘라 그로스는 분홍색 블로셔와 립 메이크업을 하고 분홍색 민소매 드레스를 착용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 중 일부는 이를 두고 성적인 모습을 부각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 대상이 된 것은 다음과 같다. 30초 분량의 광고 영상이지만 립스틱을 바른 소녀의 입술을 부각하는 장면이 두 번이나 노출된 점, 아이스크림을 먹는 엘라 그로스의 입술이 클로즈업된 점 등이다.


이에 배스킨라빈스 측은 "광고 영상 촬영은 엘라 그로스의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일반적인 어린이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으며,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배스킨라빈스 측의 사과와 영상 노출 중단 결정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제대로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성 있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