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겨진 분들께 위로 전한다" 주영욱 피살 소식에 지인들 애도

최종수정 2019.06.21 11:19 기사입력 2019.06.21 11:19

댓글쓰기

여행·음식 칼럼니스트 주영욱 씨 / 사진=MBC

여행·음식 칼럼니스트 주영욱 씨 / 사진=MB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한국인 여행 음식 칼럼니스트 주영욱(58) 씨가 필리핀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지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21일 사진작가 조세현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 씨의 사진과 함께 "주영욱, 별이 되어 떠난 동생. Rest in peace(편히 쉬어라)"라는 글을 올렸다.

진양혜 아나운서는 "생과 사의 경계가 참 하릴 없다"며 "남겨진 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날 누리꾼들 또한 "너무 아까운 인재 한 분을 잃었다", "안타까운 소식이다", "훌륭하신 분을 너무 빨리 보내드린 것 같다" 등 애도를 표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경찰청 외사국은 주 씨가 지난 16일 오전(현지시간) 필리핀 안티폴로 지역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필리핀 경찰에 발견됐다고 밝혔다.

당시 주 씨는 손이 뒤로 묶인 상태였으며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상태였다. 필리핀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호텔 키와 호텔 숙박 내역 등을 통해 주 씨의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씨는 지난 14일 새로운 여행 상품 개발을 위해 필리핀으로 출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사건 현장에서 서쪽으로 10여km 떨어진 필리핀 마카티시 한 호텔에서 숙박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국제범죄 담당 형사와 감식반 요원, 프로파일러 등으로 꾸려진 공동조사팀을 필리핀에 급파하고 주 씨의 사망 경위와 용의자 등에 대해 공동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