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 의무화"

최종수정 2019.06.10 10:52 기사입력 2019.06.10 10:52

댓글쓰기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 의무화"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일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를 의무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착향제 구성 성분 중 표시 대상 성분은 아밀신남알, 시트랄, 리날룰, 시트로넬롤, 리모넨 등 26개다.


이는 의약외품 용기나 포장에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을 추가 기재해 소비자 알권리와 안전사용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에는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의 명칭 ▲구중청량제 중 불소 함량 ▲자양강장변질제 중 카페인 함량 표시를 의무화 하고 ▲의약외품 부작용 신고 보고기관(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및 전화번호 표시를 권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비자가 의약외품을 선택할 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전하게 의약외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고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내달 2일까지 식약처(의약외품정책과)에 제출할 수 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