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레이시온·UTC 합병 발표…세계 방산업계 2위 탄생

최종수정 2019.06.10 10:48 기사입력 2019.06.10 10: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방위산업체 레이시온과 항공기 부품 생산업체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스(UTC) 그룹이 9일(현지시간) 합병을 공식 발표했다. 합병 회사는 세계 항공우주 분야 1위 보잉에 이어 업계 2위 업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UTC와 레이시온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100% 주식교환 방식의 합병 방안을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합병을 "대등한 합병(merger of equals)"이라고 설명하면서 내년 상반기 중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TC의 그레그 헤이즈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UTC와 레이시온의 합병은 항공ㆍ방산의 미래를 규정하게 될 것"이라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연구개발(R&D) 능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합병 법인 지분은 UTC 주주들이 57%, 레이시온 주주들이 43%를 각각 보유하게 된다. 레이시온 주주들은 1주당 합병 법인 주식 2.3348주를 받는다. 합병 법인 CEO는 UTC의 헤이즈 CEO가 맡고, 토머스 케네디 레이시온 CEO는 합병 기업의 이사회 의장을 맡을 계획이다. 합병 법인명은 '레이시온 테크놀로지스'이며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둘 예정이다.


두 기업의 연간 매출은 740억달러(약 87조7000억원)에 달한다. 시가총액을 합치면 약 1660억달러(약 197조원) 규모다. UTC는 합병에 앞서 에어컨 및 엘리베이터 사업 부문을 분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합병으로 인해 미국 방산업계의 판도는 크게 뒤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