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샘, 한부모가족 여성가장 자립지원…"직영매장 근무직 등 우선채용"

최종수정 2019.06.07 10:12 기사입력 2019.06.07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한샘은 전국 직영매장 근무직 등 일부 직무에 대해 한부모 가족 대상 채용 프로그램을 진행중이라고 7일 밝혔다. 미혼모를 비롯한 한부모 가족의 여성 가장들을 우대해 우선적으로 채용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일시적 도움을 주는 데 그치지 않고 자립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한샘은 전국 지자체, 국회 등과 연계한 한부모 가족 지원 및 인식개선 사업을 다양한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여성, 경제를 잡(job)는다. 어떻게?'를 주제로 열린 여성가족정책포럼에 참여해 행사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채용 안내 부스를 운영했다. 한샘은 여성가족부 산하 중앙새일지원센터와 행사장 외부에 마련된 부스에서 여성들을 위한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들을 알렸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와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이 공동주최하고 한샘의 후원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협의회 본회 61개 회원단체를 포함한 전국 96개 여성단체 관계자 등 총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정춘숙 여성가족위원회 간사 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등 여야의 주요 인사들이 두루 참석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영상축사를 통해 여성일자리 창출 등 여성경제에 대한 정부와 국회, 기업의 관심과 정책 모색을 위한 소통의 필요성을 당부했다.


최금숙 협의회장은 "남녀 임금 격차는 36.7%이고, 청년 여성의 일자리 문제와 중장년층 여성일자리 및 경력단절 문제, 일과 가정의 양립 문제 등 우리 사회의 여성경제문제는 매우 심각하다"며 "이 자리가 여성과 경제문제에 대한 관심, 문제 해결을 위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희경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여성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있기에 여성의 일자리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OECD 성별 남녀 임금격차에서 36.7%로 7년 연속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면서 "오늘 행사에서 한샘은 한부모 가족 채용을 위한 부스를 운영 중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심상정 의원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우리 여성들이 마음 놓고 일하고 창업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국회에서 여성의 경제와 정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 변화를 말하는 것을 넘어서 만드는 길에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영식 한샘 사장은 "현재 저희가 전개하고 있는 싱글맘을 비롯한 한부모 가정에 대한 경제적 자립 지원 프로그램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정서적 자립을 도와가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하겠다"며 "이같은 포럼을 계기로 더 좋은 정책들을 만들어 주신다면 저희 회사 뿐만 아니라 더 많은 기업체들이 여성의 가치 있는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식 한샘 사장

이영식 한샘 사장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