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황교안, 옹졸하게 정치해서 대통령 되겠나...비례대표 갈것"

최종수정 2019.06.07 09:40 기사입력 2019.06.07 08: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7일 오전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과거 이회창 대표처럼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오만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여야 회동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에 "지금하는 것으로 보면 물 건너갔다고 본다. 굉장히 아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서 5대1로 만나고, 바로 1대1로 만나겠다고 했을때 황 대표도 고집을 부릴 게 아니라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였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3당 대표와 대통령이 회동하고, 황교안 대통령이 1대1로 만나면 된다"고 한 뒤 "저도 자꾸 대통령 소리가 나온다"고 정정했다. 이어 "(황 대표는) 대통령에 대한 금도는 지켜줘야 한다"면서 "그렇게 옹졸하게 정치해서 대통령이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의 내년 총선 종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안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만약 (황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생각을 했다면 창원·성산에 가서 이겼을 것"이라면서 "떨어지면 대통령 후보가 되기 어렵다는 생각에 종로에 나갈만한 배짱을 가진분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비례대표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독립운동가 김원봉 선생을 언급한것과 관련해선 "평소 생각해왔던 소신을 말씀하신것으로 그러한 말씀에 찬동한다"라면서 "지나치게 진영논리로 나가는 것은 진보 보수를 위해서나 애국을 위해서도 절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