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펄어비스, 국내 몇 없는 신규 IP 개발 가능 게임사"

최종수정 2019.05.31 08:49 기사입력 2019.05.31 08: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키움증권은 펄어비스에 대해 국내에서 몇 안 남은 신규 IP(지식재산권) 개발이 가능한 업체라고 31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원을 신규로 제시했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펄어비스의 매출을 간단히 '검은사막' PC매출과 '검은사막M'의 매출로 구성됐다"며 "PC는 하향안정화된 상황으로 대부분 검은사막M의 매출에 따라 변동성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은사막PC는 중국, 검은사막M은 북미, 유럽, 중국이 미출시 지역으로 남아있는데 중국이 판호이슈로 출시시점을 점치긴 어려운 현 상황에서 검은사막M의 북미, 유럽, 동남아지역출시가 4분기에 예정됐다"며 "현재 매출의 주요 근간이 되는 일본지역의 검은사막M매출이 2분기에 온기반영 됨에 따라 실적개선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자회사 CCP게임즈까지 포함하여 약 5종 이상의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펄어비스는 국내에서 몇 안 남은 신규IP개발 가능 업체"라며 "신규게임들이 성공할 경우 외부IP를 활용함에 따라 낮아지는 경쟁개발사들의 영업이익률을 지속적으로 상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펄어비스의 단점은 단일IP(이브온라인 매출비중 10%내외)라는 점"이라면서도 "장점은 다양한 디바이스의 활용과 더불어 글로벌 대부분 지역에서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출시 초기의 성과는 대부분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있으며 이러한 노하우는 내년부터 출시되는 다양한 프로젝트들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