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담배·명품 없고 구매한도 600달러…입국장 면세점 성공 할 수 있을까(종합)

최종수정 2019.05.29 19:29 기사입력 2019.05.29 17:05

댓글쓰기

입국장면세점 개장을 사흘 앞둔 28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앞으로 여행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입국장 면세점은 오는 31일 개장한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화장품과 향수, 주류 등 10여 종으로 면세율이 높은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축산 가공품 등은 제외된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입국장면세점 개장을 사흘 앞둔 28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앞으로 여행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입국장 면세점은 오는 31일 개장한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화장품과 향수, 주류 등 10여 종으로 면세율이 높은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축산 가공품 등은 제외된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국내 첫 입국장면세점의 오픈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국내 처음 시도되는 새로운 형태의 면세점이지만, 매출 비중이 높은 담배와 명품은 판매가 제외됐다. 또 구입 금액 한도가 600달러로 고정되어 있어 입국장 면세점이 어느 정도의 성적표를 받을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세청은 28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입국장면세점 사전 현장 설명회를 개최하고, 개장 준비 상황과 여행자가 알아야 할 구매 한도 등을 설명했다.

입국장면세점 판매 품목은 화장품과 향수, 술, 포장식품, 피혁제품, 패션제품, 스포츠용품, 완구류, 전자제품, 음반, 기념품 등이다. 담배와 명품은 제외됐다.


구매한도는 600달러로 고정된다. 출국장면세점이 600달러 면세한도에 최대 3000달러까지 구매가 가능하지만 입국장면세점은 구매 자체가 600달러로 제한된다. 600달러 이외에 술 1병(1ℓ이하로 400달러 이하)과 향수(60㎖ 이하)는 추가로 구매가 가능하다. 출국 때 구입했던 면세품이 있다면 입국 때 구입품과 합산된다.


출국장면세점과 입국장면세점에서 산 물품 등은 자동적으로 구매자료가 관세청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면세한도인 600달러를 초과해서 산 경우 자진신고를 해 감면(관세의 30% 한도 15만원)을 받는편이 더 유리하다.

또 하나 다른점이 있다면 입국장면세점에서 국산제품을 구매할 경우 면세범위에서 우선공제가 이뤄진다는 점이다. 예를들어 출국장면세점에서 600달러짜리 외국산 가방을 사고 입국장면세점에서 600달러짜리 국산 화장품을 구매한 경우 국산 화장품이 먼저 공제가 이뤄지기 때문에 외국산 가방은 과세가 이뤄지게 된다.


이날 현장 설명회 이후에는 제2여객터미널에서 오픈을 준비중인 엔타스면세점의 입국장면세점도 함께 둘러볼 수 있었다. 입국장면세점은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머널의 수하물 수취지역에 에스엠면세점과 엔타스면세점이 31일 오후 2시 오픈할 예정이다. 1터미널 면세점은 동편과 서편에 한 개씩 총 380㎡(각 190㎡) 규모며, 2터미널은 중앙에 한 개(326㎡)가 들어선다. 1터미널은 아시아나항공과 저비용항공사(LCC) 등, 2터미널은 대한항공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의 탑승객이 이용할 수 있다.


28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관계자들이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입국장 면세점은 오는 31일 개장한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화장품과 향수, 주류 등 10여 종으로 면세율이 높은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축산 가공품 등은 제외된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관계자들이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입국장 면세점은 오는 31일 개장한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화장품과 향수, 주류 등 10여 종으로 면세율이 높은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축산 가공품 등은 제외된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엔타스면세점은 이미 공사를 마무리 짓고, 물품을 들여오는 작업을 진행중에 있었다. 엔타스면세점은 수하물 수취지역 한 가운데에 위치해 있어 여행객의 접근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명품과 담배를 팔 수 없는만큼 화장품과 술, 패션제품 등이 전면에 배치된 것이 눈길을 끌었다. 또 입국장면세점 구매한도가 600달러인 점을 감안해 고가 물품도 400달러 선을 맞췄다.


화장품은 인천 지역 화장품 회사가 공동 개발한 ‘어울’을 비롯해 홍삼 화장품 ‘동인비’, 한방 브랜드 ‘공진단’, 바이오 기능성 화장품 ‘뷰티오’ 등 국산 브랜드도 대거 입점 시켰다. 이외에도 에스티 로더, 크리니크, 에르메스 퍼퓸 등 내?외국인 선호 수입 주요 화장품, 향수 브랜드를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다른 면세점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상품은 바로 '유심칩'이다. 엔타스면세점 관계자는 "입국장면세점에서 사는 유심칩은 다른 곳과 달리 면세상품이기 때문에 싸게 구매할 수 있다"며 "많은 판매가 기대되는 상품"이라고 귀띔했다.


이달호 인천공항 엔타스면세점 점장은 "31일 오픈을 하게 되면 70여명의 직원들이 입국하는 고객들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여행객들에게 새로운 쇼핑의 기회가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고객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