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한중 지방정부 교류가 양국간 협력확대 토대될 것"

최종수정 2019.05.29 15:09 기사입력 2019.05.29 15:09

댓글쓰기

이재명 "한중 지방정부 교류가 양국간 협력확대 토대될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중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확대가 실질적인 국가 간 협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29일 수원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러우친젠 중국 장쑤성 당서기를 만나 두 지역 공동발전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고 우호교류 관계 강화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날 만남은 경기도와 장쑤성 간 우호교류 관계 심화를 위해 러우친젠 당서기가 도를 방문하면서 성사됐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3월 궁정 산둥성장, 4월 마씽루이 광둥성장과 잇달아 만나 교류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들 3개 성은 이른바 중국경제의 '빅3'로 불리는 지역으로 향후 경기도와 중국 간 우호협력과 경제교류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이날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여러 나라들이 평화경제 공동체로 성장 발전하는 것이 경기도의 장기적 목표"라며 "국가 간 교류와 협력도 중요하지만 지방 정부의 교류협력 확대가 실질적인 협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경기도 학생들을 선발해서 중국 일대 항일유적지를 탐방하고 역사에 대한 교훈을 얻는 사업을 하고 있다"면서 경기도의 학생 해외 항일유적 답사 사업에 대한 장쑤성의 관심을 당부했다.


도는 올해 8~10월 도내 중학생 등 1000명을 선발해 중국 상하이와 러시아 연해주 등 독립운동유적지 답사를 펼칠 계획이다.


장쑤성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사료진열관과 난징 한인학생훈련소 등 항일운동 유적지가 많은 곳으로 도는 미개발 항일유적의 개발과 보존 등을 장쑤성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러우친젠 당서기는 "경기도는 경제뿐 아니라 관광 등 모든 분야에서 한국에서 제일가는 지역"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경기도로부터 환경보호, 생태복원, 지역 간 균형발전에 대해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2011년 우호협력 체결 이후 8년간 경제, 통상, 환경, 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이어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