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7월 인천에 개소…전국 처음

최종수정 2019.05.24 15:21 기사입력 2019.05.24 15:21

댓글쓰기

인천시청

인천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폭력피해를 당한 이주여성들을 돕는 상담소가 전국 최초로 인천에 문을 연다.


인천시는 오는 7월 남동구 간석동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개소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여성가족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상담소 개소에 필요한 예산 2억 7300만원(국비 50%)을 확보했다.


상담소는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피해 이주여성들을 상담하고 법률·의료·노무·출국 등을 지원한다. 전문상담원 교육과 폭력예방 교육, 홍보사업도 펼친다.


또 아시아이주여성다문화 공동체(아이다마을), 다문화 가족지원센터와 지역 연계망을 구축한다.

상담소에는 총 6명의 상담원이 상주하며, 통·번역을 담당하는 이주여성 2명이 배치된다. 시는 2004년 폭력피해 이주여성 쉼터 '울랄라' 개소 이후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를 위한 사업을 펼쳐왔다.


여성가족부 통계에(2016년 11월) 따르면 인천 거주 외국인은 인천 전체 인구의 3.2%인 9만 4670명으로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많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주여성은 한국사회 적응과정에서 성차별, 가정폭력, 아동학대 뿐만 아니라 성학대, 성매매 및 사이버 폭력까지 다양한 폭력에 노출돼 있다"며 "다각도의 긴급 지원이 필요한 시점에 인천시가 선도적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폭력피해로부터 이주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