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닛산차, 작년도 순이익 절반으로 '뚝'…"올해도 순익 급감 예상"

최종수정 2019.05.14 19:44 기사입력 2019.05.14 19: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닛산자동차의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순이익이 절반 이상 줄었다고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닛산차는 이날 2018년도 순이익이 전년도 대비 57.3% 줄어든 3191억엔(약 3조4591억원)이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도 대비 3.2% 줄어든 11조5742억엔으로 집계됐다.

교도통신은 매출과 순이익이 함께 줄어든 이유가 주력 시장인 미국에서의 판매가 부진했고 환경 규제 강화로 인한 대응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구속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것이 실적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실적 부진은 올해 연도에도 이어질 전망이어서 닛산차는 2019년도 매출을 2.4% 감소한 11조3000억엔, 순이익은 46.7% 감소한 1700억엔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차 사장은 "북미와 유럽에서 판매 감소 경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사이카와 사장은 르노자동차와 닛산의 경영 통합 논의와 관련해 "현 시점에서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라면서 "르노와의 통합 논의보다는 실적 회복을 우선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