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매매 조사 받는 소속사" 명지대 축제, YG 소속 가수 초청 논란

최종수정 2019.05.14 16:44 기사입력 2019.05.14 16:44

댓글쓰기

명지대학교 46대 총학생회 입장문/사진=명지대학교 페이스북 화면 캡처

명지대학교 46대 총학생회 입장문/사진=명지대학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명지대학교 축제에 YG엔터테인먼트 소속가수인 그룹 아이콘(iKON)이 섭외 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학내 일부 학생들이 총학생회를 규탄한다는 대자보를 붙였다. 이에 총학생회는 “섭외 과정에서 신중함이 부족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14일 명지대학교 인문캠퍼스 46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동제를 함께할 아티스트를 섭외하는 과정에 있어 총학생회의 신중함이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초대가수 섭외 과정서 논란이 일었던 부분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총학생회는 "조심스러웠던 부분도 있었지만 학우분들이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아티스트가 우선 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섭외한 것"이라며 최근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는 YG 엔터테인먼트를 옹호하거나 간접적으로 동조한다는 뜻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6일 명지대 총학생회는 14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대동제에 ‘아이콘’을 초대가수로 섭외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14일 명지대 서울캠퍼스 내에는 "버닝썬 게이트로 수사 중인 YG 소속 가수를 학교 축제에 초대하는 총학생회 규탄한다"며 총학생회를 비판하는 대자보가 게재됐다.

명지대 학생이 적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자보에는 "성접대, 성매매 알선, 탈세, 마약 유통 의혹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Y 소속사에서 가수를 초청하는 행위는 현시점에서 부적절하다"며 "학생회 내부에서 이에 대한 저지 의견이 나오지 않았다는 것에 분노와 안타까움을 표하는 바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글쓴이는 “Y 소속사의 소속가수였던 이모 씨는 클럽 버닝썬 게이트와 강간 카르텔에 깊이 연루되어 있으며 Y 소속사 대표 양모 씨는 탈세 혐의로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며 검토 없이 섭외를 진행한 총학생회에게 반성이 촉구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명지대 총학생회는 이같은 논란에도 초대 가수로 아이콘을 섭외하는 것을 취소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콘은 명지대학교 대동제 이튿날인 15일, 초대가수로 무대에 설 예정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