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고성능 전기차 시장 진출한다…'리막'에 1천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9.05.14 15:00 기사입력 2019.05.14 15:00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크로아티아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원 투자
리막, 고출력 모터 감속기 인버터 등 고성능 전기차 기술력 특화
2020년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개발, 양산 검토

현대기아차가 크로아티아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우측)과 리막의 마테 리막 CEO가 악수하는 모습(사진=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가 크로아티아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우측)과 리막의 마테 리막 CEO가 악수하는 모습(사진=현대기아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고성능 전기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원 규모의 전략 투자를 단행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13일(현지시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리막 본사 사옥에서 이 같은 내용의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리막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업체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 충족과 당사의 ‘클린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와의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해 다양한 업무 영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N브랜드의 미드십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과 별도의 수소전기차 모델 등 2개 차종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하고, 이후 고성능 전동차의 양산도 검토할 방침이다. 특히 수소전기차 모델이 양산에 들어갈 경우 세계 최초의 고성능 모델이 된다.


리막의 마테 리막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그룹의 신속하고 과감한 추진력과 미래 비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번 협력으로 3사는 물론 고객에 대한 가치 극대화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화답했다.


2009년 설립된 리막은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과 EV 스포츠카 분야의 강자로 알려져 있다. 2016년 리막이 개발한 ‘C_One’은 400m 직선도로를 달리는 드래그 레이싱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C_Two’는 1888마력(ps)에 달하는 출력을 기반으로 1.85초의 제로백을 구현해냈다.

아울러 리막은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및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한 경험도 있다. 현재는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모델을 소량 양산해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좌측 두번째)이 리막의 작업 현장에서 마테 미락 CEO(좌측 네 번째)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좌측 두번째)이 리막의 작업 현장에서 마테 미락 CEO(좌측 네 번째)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이날 계약을 통해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6400만 유로(854억원), 1600만 유로(213억원) 등 총 8000만 유로(1067억원)를 리막에 투자한다. 이번 투자로 3사가 차량 전동화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성능 전기차 기술의 핵심은 고전압, 고전류, 고출력 등 고부하 상황에서 안정적이면서도 유연하게 차량 성능과 차체를 제어·관리하는 것이다. 이미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 대해 선행 단계 연구개발을 진행 중인 현대기아차는 리막과의 협업으로 보다 빠르게 관련 기술을 전동형 차량에 이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부사장은 "현대기아차는 단순히 ‘잘 달리는 차’를 넘어 모든 고객이 꿈꾸는 고성능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