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취약계층에 여름 전기료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

최종수정 2019.05.14 14:29 기사입력 2019.05.14 14:29

댓글쓰기

서울시, 취약계층에 여름 전기료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취약계층 10만 가구에 가구당 8000원 안팎의 여름 전기료를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한다. 폭염을 대비한 이번 바우처 지원은 하절기 에너지비용 지원으로선 처음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여름 바우처 지원을 오는 22일부터 신청받는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은 노약자, 장애인 등이 있는 생계ㆍ의료급여 수급 가구다. 여름 바우처는 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된다. 소진하지 못한 금액은 겨울철 난방비 바우처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취약계층에 가구당 겨울 난방비 12만원 안팎을 지원해 왔다.

바우처를 받으려면 전기료 고지서를 갖고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