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땐 받은 영수회담, 황교안은 왜 안될까

최종수정 2019.05.14 11:40 기사입력 2019.05.14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영수회담 형식을 두고 연일 대치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여야 5당 대표 회담, 1대 1 영수회담을 각각 주장하는 양 측의 의도에 대해서도 정치권에서 갖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1대 1 회담 제안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5당 대표 회동에 함께 해주길 희망하는 바"라고 말했다. 황 대표 제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재확인한 것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럼에도 한국당 입장에선 단독 영수회담 요구를 물릴수 없는 이유가 있다.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초인 지난 2017년 청와대는 두차례 여야 대표 회담을 제안했다. 첫번째 제안이 있었던 그 해 7월 당시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문제 등을 지적하며 고사했고, 9월엔 "추석을 앞두고 그림을 맞추겠다는 것"이라며 회담 제안을 거절했다. 이후 홍 전 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1대 1 영수회담을 요구했고, 결국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지난해 4월 단독 영수회담이 성사됐다.

한국당이 단독 영수회담을 고집하는 또다른 이유로 장외투쟁에 대한 출구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있다. 추가경정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뒤로한 채 계속해서 국회 일정을 거부하기엔 제1야당으로서도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단독 영수회담을 국회 복귀의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나 청와대에서 이번 만큼은 쉽사리 양보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도 정치권에서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먼저 문 대통령이 상대할 대상의 '체급'이 달라졌다는 점이다. 대선에서 패배한 뒤 어렵게 당권을 쥔 홍 전 대표와 달리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반환점을 향해가는 현 시점 야권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유력 대권주자로 꼽힌다. 한국당 한 의원은 "황 대표와 문 대통령이 나란히 앉아 회담을 하는 그림은 유력 대권주자 또는 야권의 해결사라는 이미지를 대중에 심어줄 수 있어 청와대로선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하나는 명분의 문제다. 홍 전 대표와의 영수회담은 1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에 치러졌다. 국가적 중대사를 앞두고 제1야당의 협조와 조언을 구한다는 측면에서 당시 청와대도 단독 영수회담을 충분히 용인할 수라는 있었다라는 것. 그러나 지금은 그만한 명분이 없다는 게 여권 관계자들이 설명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한국당이 요구하는 것들은 대통령과의 독대가 아니어도 국회 안에서도 여야가 대화를 통해 충분히 풀 수 있는 현안들"이라며 "이미 여야 5당이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합의한 마당에 한국당에게만 굳이 예외를 인정해 줄 명분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