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한일 정상회담 어렵다"

최종수정 2019.05.14 11:08 기사입력 2019.05.14 11:08

댓글쓰기

일 관방 부장관 공개 발언
징용배상, 수산물 수입 금지 해제 양국 의견차 커 성사 어려울 듯
한일 외교장관 다음주 회동도 성과 불투명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페이스북]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6월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13일 위성방송인 BS-TBS 프로그램에서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응하지 않으면 G20 정상회의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의 발언은 G20 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이 선행돼야 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내보인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우리 정부에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른 협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응하지 않고 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징용 피해자들이 새 일왕 즉위일인 지난 1일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재산 현금화 조치에 나선 데 대해 불쾌감을 표하기도 했다. 당시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렇게 좋은 날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하는 절차를 시작한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최근 내ㆍ외신 브리핑 중 강제징용 피해자 측의 일본 전범기업 자산 매각 신청에 대해 "국민의 권리 행사에 정부가 어떤 개입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 장관과 니시무라 부장관의 발언을 연결해보면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이 만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외교부는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물론 문 대통령의 참석 자체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오는 22~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에 맞춰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강 장관의 회담이 추진되고 있지만 이 역시 성과 없이 끝날 가능성이 크다. 두 장관의 만남이 성사되면 지난 2월 뮌헨 회담 이후 3개월 만이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