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매매·버닝썬 횡령' 승리, 구속심사 출석…'묵묵부답'

최종수정 2019.05.14 10:31 기사입력 2019.05.14 10:31

댓글쓰기

동업자 유인석 전 대표도 함께 심리

이날 오후나 다음 날 새벽 구속 여부 결정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5.1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5.1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성매매 알선과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구속 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승리와 그의 동업자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쯤 법원종합청사에 들어선 승리는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느냐", '횡령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이어 10시 20분쯤 도착한 유 전 대표도 '성매매 알선을 승리와 공모했느냐', '법인카드로 윤 총경을 접대한 사실이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혐의를 인정했으나 승리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2015년 국내에서 직접 성매매한 혐의도 있다.


이들은 2016년 서울 강남에 함께 차린 라운지클럽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 명목으로 버닝썬 자금 2억6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뒤 실제로는 유흥주점으로 운영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도 받는다.

승리와 유 전 대표의 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늦은 오후나 다음날 새벽쯤 결정될 전망이다. 영장 발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이들은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게 된다. 영장이 발부될 경우 그대로 수감되고 기각되면 귀가한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