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정통부, ICT 융합서비스 위한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

최종수정 2019.05.14 12:00 기사입력 2019.05.14 12:00

댓글쓰기

스마트시티·스마트이동체 등 융합 제품·서비스에 대한 표준활용체계

과기정통부, ICT 융합서비스 위한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향후 3년간 15억원을 투자해 스마트시티, 스마트이동체 등 6개 ICT 융합 제품·서비스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을 지원하는 'ICT 융합 표준 프레임워크(표준 활용체계)' 개발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스마트이동체 등 ICT 융합 분야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다양한 ICT 핵심 기술이 집약돼 제품·서비스의 품질,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표준의 활용방법, 신규 표준 개발 전략 등이 이슈가 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및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표준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후 국토부, 산업부 등 관련 부처 협업으로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할 계획이다. 표준 프레임워크는 신속한 시장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표준 구성 및 활용 체계로서 ▲기존 표준 활용 전략 ▲융합 서비스 모델 ▲미래 표준 개발 전략 등을 포함한다. ICT 융합 제품·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기업은 표준 프레임워크를 통해 개발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품질 및 상호운용성 등을 확보해 시장 확산도 빨라진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표준화 대응 전략이 중요하다"면서 "ICT 융합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을 통해 표준이 기술 및 시장 혁신의 핵심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