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불편 나몰라라!"…버스파업 뒷짐 경기도 왜 이러나?

최종수정 2019.05.14 09:59 기사입력 2019.05.14 09:59

댓글쓰기

경기도 북부청사

경기도 북부청사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채 하루도 남지 않은 버스파업(15일)을 앞두고 기존 생색내기용 대책만 내놓은 채 뒷짐만 지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경기도 북부청사 버스정책 담당자는 14일 "버스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추가 투입, 택시부제 해제, 주민들에 대한 대체노선 홍보, 민원 안내 및 대응, 현장 점검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 정책은 버스 파업 때마다 나오는 단골 메뉴들이다. 새로운 정책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특히 현장점검이 대책에 담겨 있지만 제대로 현장 파악을 하고 있는지도 의문으로 지적됐다.


이 관계자는 "13일 1차 버스노사 조정회의 결과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하고, 14일 밤 10시 2차 조정회의가 끝나 봐야 파업이 이어질 지 아니면 정상 운행될 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14일) 중 예정된 노사 만남 등 추가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에 확인한 결과 이날 점심 식사 후 버스 노조측 관계자 7명, KD그룹측 경영진 3명 등 10명의 교섭위원이 모처에서 만나 막후 절충을 모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이번 파업이 도미노 파업으로 확전될 가능성이 있지만 도는 이에 대한 심각성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관계자는 "이번에 15개 버스업체 노조가 참여하는 파업이 타결되더라도 오는 6월 임금 만료되는 도내 버스업체거 31곳이나 돼 또다시 노사 간 임금단체협상이 진행된다"며 "우리는 현재 파업도 중요하지만 31개 버스업체가 참여하는 6월말 교섭을 더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연 이은 파업에 따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한편, 도내 15개 버스업체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조정문제를 놓고 노사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타협점을 찾지 못한 상태며 이에 따라 15일 파업을 선언한 상태다.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버스는 총 589대다. 이들 버스는 양주, 용인, 하남, 구리, 남양주, 포천, 가평,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안양 등 14개 시ㆍ군을 경유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