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1회 청년상인 페스티벌'…'청춘 모꼬지장' 개장

최종수정 2019.05.14 12:00 기사입력 2019.05.14 12:00

댓글쓰기

'제1회 청년상인 페스티벌'…'청춘 모꼬지장' 개장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전국 청년상인 및 특성화시장의 우수상품과 다양한 문화행사가 어우러진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개인, 단체 등 총 34명에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청년상인 부문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현대카드, 코레일, 광주광역시 등이 협업해 탄생시킨 '광주 1913송정역 청년몰'이 단체표창을 받는다. 특성화시장 부문에는 국제만화축제 개최지인 경기 부천의 콘텐츠를 살려 만화콘셉트시장으로 특화해 성공한 부천 역곡상상시장(문화관광형) 등 3개 시장이 단체표창을 수상한다.


또 고령화 되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청년상인들이 상품, 서비스, 기술 등 다양한 교류 및 공동사업을 통해 상생발전하기 위한 자율조직인 '사단법인 전국 청년상인 네트워크'도 출범한다. 기존 상인과 협력해 신ㆍ구세대가 하나되고 어우러져 만들어 갈 전통시장의 미래비전도 제시할 예정이다.


개막식 후에는 야외 행사장인 엑스포 다리 위에서 전국을 대표하는 청년상인들이 펼치는 '청춘 모꼬지장'이 개장한다. ▲전국 대표 청년상인 펼치는 청춘푸드쇼(푸드트럭 27대) ▲수공예, 천연비누, 액세서리, 마카롱 등의 상품 구매 및 만들기 체험 ▲수제맥주, 알밤, 찐빵, 산나물 등 지역특산물과 가공식품 등을 맛볼 수 있는 특성화상품 존 등이 행사기간 동안 운영될 예정이다.

행사장 곳곳에 '스탬프 투어', 단체모임 시 경품을 주는 '회식 이벤트', '일회용품 줄이기 이벤트', 강원도 산불피해 주민 돕기 '한정판 굿즈 이벤트' 등 다양한 경품 행사도 마련했다.


특히 17일부터 18일까지는 특별 조명과 어우러진 야시장이 밤 10시까지 개설될 예정이다. 엑스포 다리 위에 이색 텐트와 조명, 수제맥주와 수제막걸리 등 다양한 먹거리와 문화공연 등이 어우러진다.


권영학 중기부 시장상권과 과장은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전통시장 변화의 중심에 있는 청년상인들과 특성화시장을 제대로 알리고, 이들에게 뜨거운 박수와 응원을 보내기 위해 기획됐다"며 "전국 각지에서 엄선된 우수상품과 먹거리는 물론 신나는 야외공연과 야시장, 다양한 이벤트가 어우러지는 가정의 달 전통시장 축제"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