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디스플레이, 美 SID 2019에서 올레드 기술력 소개한다

최종수정 2019.05.14 10:00 기사입력 2019.05.14 10:00

댓글쓰기

LG디스플레이, 美 SID 2019에서 올레드 기술력 소개한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디스플레이가 14일(현지시간)부터 16일까지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19에 참가해 앞선 OLED 기술력을 선보인다.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및 학계가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다.

이번 SID 기간 동안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OLED TV 라인업과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제품 등 다양한 프리미엄 OLED 제품을 앞세워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OLED 대세화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LG디스플레이는 화면을 돌돌 말아 접을 수 있는 ‘65인치 UHD 롤러블 OLED TV’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워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가치를 소개한다. 또 LG디스플레이는 ▲현존하는 OLED TV 중 가장 큰 88인치 8K OLED TV와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 TV’ 등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선명한 화질에 자연스러운 곡면 구현이 가능한 P-OLED를 중심으로 ▲12.3인치 P-OLED 패널 두 장을 이어 붙인 디지털 계기판(Cluster)과 ▲13인치 정보안내디스플레이(Center Information Display, CID) ▲투과율 45%의 12.3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 등으로 디지털 콕핏(Cockpit, 운전석)을 만들어 미래 자동차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이 밖에 ▲화질을 대폭 개선해 의료 진단의 정확성을 높인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용 디스플레이 ▲터치 센서를 패널 내부에 내장하는 인터치(in-TOUCH) 기술을 적용한 86인치 및 43인치 UHD LCD 전자칠판을 등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들도 선보인다.


강인병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IPS, OLED TV 등 세계 최초의 디스플레이 역사를 써왔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혁신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