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3인 가구 시대 발맞춰…신세계百, 굴비 단위 '두름(20마리)'에서 '엮음(14마리)'으로

최종수정 2019.05.14 07:17 기사입력 2019.05.14 07:17

댓글쓰기

2·3인 가구 시대 발맞춰…신세계百, 굴비 단위 '두름(20마리)'에서 '엮음(14마리)'으로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17일부터 4인 가구의 식탁에 맞춰 계량된 '굴비 한 두름(20마리)'이라는 단위 대신 14마리를 한 세트로 만든 '1엮음'이라는 단어로 교체한다고 14일 밝혔다.


2인·3인 등 소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신선도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 굴비 한 세트를 의미하는 두름은 조기나 물고기를 짚으로 한 줄에 열 마리씩, 두 줄로 엮은 것으로 4인 이상의 식구가 한 끼에 3~4마리씩, 최대 두 달에 걸쳐 소비하는 양이다.

하지만 2인 또는 3인 중심의 밀레니얼 가족에게 있어 길게는 석 달 이상에 걸쳐 소비하는 한 두름은 굴비의 양과 더불어 보관시 상품의 훼손, 냄새 등의 문제가 발생될 수 있어 구매를 망설이게 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소가족 중심의 사회 트렌드에 맞춰 굴비 20마리를 묶어 판매하던 두름 대신 14마리를 묶은 1엮음이라는 새로운 단위를 쓴다는 계획이다. 이달 1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신세계백화점 전 점에서 '신세계 햇 굴비 대전'을 열고 봄굴비 1호 13만7000원(1.5㎏·14미·정상가 19만6000원), 참굴비 3호 5만 6천원(1.2㎏·14미·정상가 9만4000원) 등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햇 굴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소포장·저중량 과일과 채소는 신선식품 코너에서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신세계백화점 청과 코너에서는 기존 3㎏ 내외의 박스 단위 과일 상품 대신 1㎏ 이하의 소단위 팩포장 상품과 낱개 판매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23% 가량 증가했다. 소포장·낱개 판매 상품 수도 지난해보다 13% 가량 증가했다. 수박의 경우 7~8㎏ 크기의 큰 수박을 2㎏ 내외의 특수 수박 또는 조각 상품으로, 800g~1㎏ 사이 팩포장으로 판매하던 체리 등의 과일도 300g~500g 사이로 줄이는 등 소포장 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