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저출산 극복 시책 본격 추진…4개 분야 10개 사업 마련

최종수정 2019.05.08 15:51 기사입력 2019.05.08 15:51

댓글쓰기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 북구청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 출산과 육아에 대한 지원을 위해 ‘저출산 극복 계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저출산 극복 계획’은 출산·육아·다자녀 가정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으로, 출산 친화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해 아이 웃음소리가 가득한 행복북구를 만들고자 마련했다.

이에 북구는 지난해 12월 저출산아동정책팀을 신설하고 ▲알콩달콩(신혼부부?예비부모) ▲방긋방긋(임신·출산) ▲도란도란(육아?보육) ▲다복다복(다자녀) 등 생애주기별 4대 분야 10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결혼 후 1년 이내의 예비아빠를 대상으로 B형간염, 당뇨, 혈압 등 임신준비를 위한 ‘예비아빠 건강진단비 지원’ 사업을 통해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올해 1월 1일 이후 출산한 가정에 쓰레기종량제봉투 10매를 무료로 지원해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여줄 계획이다.

그밖에도 ‘우리가족 행복 베이커리’ ‘다자녀 가정 장학금·교복비 지원’ ‘다자녀 모범부부 표창’ 등 생애주기 맞춤형 시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출산과 육아 문제는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책임이라는 인식을 갖고 극복해 나가야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은 지역사회가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북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임신·출산·육아와 관련된 여성문제를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여성행복응원센터’과 운영과 더불어 출산 친화적 분위기 확산을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다함께 돌봄센터’ ‘꿈나무장난감도서관’ 등 각종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hanmail.net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