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류현진, 빅리그 2번째 완봉승…NL 전 구단 상대 승리

최종수정 2019.05.08 14:44 기사입력 2019.05.08 14:22

댓글쓰기

류현진(AP=연합뉴스)

류현진(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따내고, 내셔널리그 전 구단을 상대로 승리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다저스가 9-0으로 이겨 완봉승을 거뒀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완봉승을 거두기는 미국 진출 첫 해인 2013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이후 두 번째다. 그는 이날 애틀랜타를 물리치면서 내셔널리그 14개 구단을 상대로 모두 승리를 따냈다. 올 시즌 4승(1패)째다.


류현진은 이날 탈삼진 9개를 곁들여 투구수 93개 만에 경기를 끝냈다. 평균자책점은 2.55에서 2.03으로 낮아졌다. 그는 1회 애틀랜타 첫 타자 오지 올비스부터 5회 마지막 타자 댄스비 스완슨까지 15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며 '퍼펙트 행진'을 이어갔다.


6회 초 선두타자 타일러 플라워스에게 첫 안타를 내줬으나 이후에도 실점하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7회에는 선두타자에 안타를 허용한 뒤 2사 2루의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아쿠냐 주니어의 잘 맞은 타구를 다저스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호수비로 잡아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8회와 9회에도 안타를 연달아 내줬으나 위기 관리로 실점하지 않고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다저스 타선은 장단 11안타로 류현진을 지원했다. 특히 2번 타자로 나선 저스틴 터너는 1회말 선제 솔로포, 5회 달아나는 솔로포, 8회 3점포 등 홈런 3개를 몰아치며 5타수 4안타 6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