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화재 후속 조치로 'ICT 안전 조직' 신설

최종수정 2019.05.08 09:11 기사입력 2019.05.08 09:11

댓글쓰기

네트워크부문 소속으로 맨홀 등 ICT 인프라 안전 컨트롤타워
실장에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 이철규 KT서브마린 대표 선임
“KT 안전 관리 체계 통합해 원점부터 혁신, 최고의 ICT 서비스 제공할 것"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KT 가 지난해 발생한 아현국사 화재 후속 대책으로 네트워크 영역의 모든 안전을 책임지는 안전조직을 신설했다. 그동안 분야별로 각각 관리되던 안전, 시설관리 영역을 하나로 통합해 위기 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는 8일 네트워크부문 직속 '인프라운용혁신실'을 신설하고 초대 실장에 이철규 KT 서브마린 대표이사(전무)를 선임했다. 이 실장은 지난 1986년 KT 입사 후 네트워크 품질 담당, 네트워크 운용 본부장 등을 역임한 전문가다.

인프라운용혁신실은 KT 가 보유한 네트워크 인프라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담당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사업 분야별로 나뉘어 있던 선로, 장비, 건물 등의 안전, 시설 관리 등을 일원화 해 맨홀부터 5G 네트워크 장비까지 모든 영역의 안전을 책임진다. 네트워크와 관련된 전략, 이행, 관리, 개선 등 전체 과정도 담당한다.


기존 네트워크운용본부(투자),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현장 기술 지원), 융합기술원(미래 인프라 전략) 등이 별도로 맡고 있던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달 경기도 성남시 분당 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서 약속한 안전 조직 신설의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이철규 KT 인프라운용혁신실장(전무)은 "그동안 따로 관리되던 KT 의 통신 시설 안전 관리 체계를 통합하고 원점부터 혁신해 최고의 ICT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