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4회 정원음악회 '숨결' 개최

최종수정 2019.05.08 09:57 기사입력 2019.05.08 09:57

댓글쓰기

11일, 12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박노수미술관 실외전시장인 정원에서 펼쳐지는 클래식 공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 종로문화재단은 11일, 12일 이틀 동안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종로구 옥인1길 34)에서 제4회 정원음악회 ‘숨결’을 개최한다.


구와 문화재단은 따사로운 봄날, 주민들이 음악과 미술이 함께 어우러지는 문화공연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음악회를 마련했다.

음악회 제목인 ‘숨결’은 화가의 숨결이 연주자들을 통해 되살아나 듣는 이와 호흡을 같이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음악회는 미술관의 실외전시장인 정원에서 오후 4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음악회를 관람할 수 있다.


바싸르 콘서트 오케스트라 현악 5중주, 테너 추현우, 피아니스트 강혜원이 공연에 참여,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곡들을 연주한다.


특히 연주곡에 대한 해설도 더해져 많은 사람들이 클래식 음악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음악회와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박노수미술관(2148-4171)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4회 정원음악회 '숨결' 개최


2013년 9월 개관한 박노수미술관은 서울시 1종 등록미술관으로 남정 박노수 화백이 거주하던 집을 활용, 만들어진 미술관이다. 박노수 가옥은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1년 서울시 문화재자료 1호로 등록, 화백이 생활하던 모습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화백이 40여 년간 손수 가꾼 뜰과 절충식 기법의 미술관 건물이 한데 어우러져 독창적이고 고즈넉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박노수미술관은 화백의 청아한 아름다움이 담긴 작품과 컬렉션(고미술품, 수석, 고가구) 등 총 1000여 점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다.


박노수 미술관에는 8개의 전시실이 운영 중이며, 소장품으로 진행되는 기획전 외에도 특강, 음악회, 어린이 예술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 많은 주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수성동 계곡 아래 위치한 박노수미술관은 화백의 숨결이 살아 있는 곳이다. 아름다운 정원에서 펼쳐지는 클래식 음악을 들으며 잠시나마 여유를 즐기고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