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담배피는' 수원시민 줄고 있다

최종수정 2019.05.08 08:25 기사입력 2019.05.08 08:25

댓글쓰기

'담배피는' 수원시민 줄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수원시민 5명 중 1명이 흡연을 하고 있지만, 흡연율은 매년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수원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해 수원시민 흡연율은 20.8%로 전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평균 흡연율(21.3%)보다 0.5%포인트 낮은 수치다.

흡연율 추이를 보면 2009년 26.8%에서 2013년 22.7%, 2018년 20.8%로 매년 하락세다. 지난해 흡연율은 9년 전인 2009년에 비해 6%포인트 떨어졌다.


남성 흡연율은 2009년 49.4%, 2013년 42.4%, 2018년 38.9%로 10% 가까이 하락했다. 남성 흡연율은 전국 평균(39.3%)보다 0.4% 포인트 낮았다.


담뱃값이 2000원 인상됐던 2015년 1월 44.5%였던 금연 시도율은 지난해에는 27.3%로 하락했다. 하지만 금연 시도율이 높았던 2015년의 흡연율(20.3%)과 2018년의 흡연율(20.8%)이 차이가 없어 금연 시도율과 흡연율은 상관 관계가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수원시보건소가 지난해 8월16일부터 10월31일까지 수원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3644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진행한 결과 비만율(자가 보고)은 2013년 22.9%에서 2018년 30.8%로 7.9%포인트 높아졌다. 비만율이 30%를 넘어선 건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수원시 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수집한 자료는 시민의 건강 수준을 파악하고, 수원시 보건사업의 방향을 잡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며 "지역보건 의료계획과 통합건강증진사업 계획해 반영해 시민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