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미세먼지 줄이기 정책', 도리어 주변 오염 더 심해져

최종수정 2019.04.28 16:32 기사입력 2019.04.28 16: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중국 정부가 베이징을 포함한 주요 대도시의 공기 오염을 줄이는 정책을 추진했지만 결과적으로 이 지역 주변의 오염이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외신에 따르면 중국과 네덜란드, 체코, 미국, 오스트리아 등의 과학자들은 '일부를 위한 깨끗한 공기: 지역적 대기오염 정책의 의도치 않은 여파'라는 제목의 논문을 학술지 사이언스어드밴시스에 게재했다.


논문에 따르면 2012∼2017년 중국의 수도권인 징진지(베이징과 톈진, 허베이)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정책 변화가 없는(BAU) 상황 대비 34% 낮아진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이를 둘러싼 산시(山西), 네이멍구, 랴오닝, 산둥, 허난 등 5개 성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평균 5% 높아졌다. 특히 산시와 네이멍구는 나란히 8%로 높았으며 랴오닝은 5%였다. 한국과 가까운 산둥성은 2%였다.


전체적으로 징진지 이외의 지역은 PM 2.5 농도가 BAU 대비 2.5% 상승해 2017년까지 10%를 감축한다는 목표와 상반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중국의 전체적인 PM 2.5 농도는 1.6% 상승했다.

수도권을 뺀 대부분 지역의 오염이 심해진 것은 이웃 지역을 희생하고 도시 지역의 대기 질 개선에 집중한 결과라고 논문은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