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SK텔레콤과 손잡고 홀몸어르신 돌봄서비스 제공

최종수정 2019.04.22 17:10 기사입력 2019.04.22 15:17

댓글쓰기

SKT, 22일 을지로 SKT타워에서 행복커뮤니티 사업 런칭 행사 개최, 취약계층 대상 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돌봄서비스 제공

성동구, SK텔레콤과 손잡고 홀몸어르신 돌봄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어르신,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케어 ‘행복커뮤니티 사업’을 추진한다.


22일 오후 1시30분 서울 을지로 SKT타워 수펙스홀에서는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회장 정원오)와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협력으로 새로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행복커뮤니티 사업’ 런칭 행사가 개최됐다.


행복커뮤니티 사업은 돌봄대상자 가정에 AI(인공지능)스피커를 설치, 통합관제시스템으로부터 대상자 상태 SOS 알림 수신 시 방문관리사가 대상자 가구를 방문해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지방정부협의회와 SK텔레콤이 업무협약을 맺고 협의회 소속의 8개 자치단체(서울 성동구, 서대문구, 중구, 강남구, 양천구, 영등포구, 경기 화성시, 대전 서구)가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지방자치단체, 사회적기업에 AI ‘누구’와 IoT(사물인터넷) 등 자사 ICT 기술을 지원, 참여 자치단체는 돌봄서비스 대상자를 발굴, 사회적기업에 관련 일자리 예산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성동구는 지역 내 ‘행복커뮤니티센터(성수동 소재)’를 마련했다. 센터 운영은 사회적기업 ‘행복한 에코폰’에서 맡는다. 센터에 배치된 전문 인력은 데이터분석과 심리상담, 전화상담을 맡고, 대상자 가구를 직접 방문해 돌봄서비스 제공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별로 방문관리사를 둔다. 방문관리사는 신중년 일자리사업과 연계해 50세 이상의 신중년으로 채용됐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전체 2100여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고, 서비스 대상 100명당 1명의 방문관리사가 케어한다.


특히 성동구는 건강이상 징후 발견 시 동별 효사랑 주치의와 연계해 촘촘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전국사회연대경제지방정부협의회는 2013년부터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과 연대를 통해 사회적 경제 활성화와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현재 전국 41개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다양한 공동사업을 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 곳곳에서 지방정부와 기업이 함께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보다 적극적인 민?관 협력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성동구, SK텔레콤과 손잡고 홀몸어르신 돌봄서비스 제공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