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조경제혁신센터' 간 박영선…"상생·공존 실현 플랫폼"

최종수정 2019.04.22 13:09 기사입력 2019.04.22 11:30

댓글쓰기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22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전국 19개 혁신센터장 및 파트너 대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22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전국 19개 혁신센터장 및 파트너 대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정책 철학의 근간인 상생과 공존을 실현할 수 있는 주요 플랫폼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22일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들과의 첫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대기업의 경우도 스타트업을 일방적으로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해 19개 혁신센터 센터장 및 파트너 대기업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지역의 창업생태계에서 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대ㆍ중소기업, 대학교,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전국적인 혁신 네트워크 활동 현황을 청취했다. 혁신센터와 협업해 스타트업을 지원해 온 파트너 대기업들의 사례와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동 등도 살펴봤다.


이날 행사가 열린 광주혁신센터는 현대자동차, 인라이트벤처스, 전남대, 광주테크노파크 등과 협업하고 있다. 수소분야를 특화해 수소 스타트업을 중점 지원 중이다.


정부는 지난해 2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개방성ㆍ자율성ㆍ다양성'의 3대 원칙하에 운영되는 지역의 혁신 허브로 개편했다. 지난 한해 혁신센터를 통해 지원한 창업기업과 신규채용 순증은 각각 1395개, 3238명을 기록했다. 3346억원 규모의 창업기업 투자유치 성과도 거뒀다.

혁신센터의 한 센터장은 "센터 파트너 대기업들의 역할 강화와 스타트업 생태계 기여도 등이 동반성장 수준 평가지표에 들어갈 필요가 있다"며 "센터에 대한 역할과 기대가 더 커진 만큼 이에 걸맞은 지원예산과 인력 확대 등도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 이후 오후에 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의 클린디젤 핵심부품소재센터를 방문해 자율주행차량 개발 현장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어 광주 진곡산단 소재 수소스테이션을 방문해 수소충전소, 수소융합스테이션,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 등을 둘러본다.


또 광주 광산구 송정로 소재 1913송정역시장에서 상인, 현대카드 관계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골목 상권과 대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현장의견을 경청할 계획이다. 광주 동구 금남로 소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도 방문한다.


박 장관은 "중기부에서는 지역별, 분야별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창업ㆍ벤처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중기부의 정책 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