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Q 소재·부품 수출 675억 달러·9.0%↓…반도체 단가 하락 탓

최종수정 2019.04.22 11:00 기사입력 2019.04.22 11:00

댓글쓰기

1Q 소재·부품 수출 675억 달러·9.0%↓…반도체 단가 하락 탓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올해 1분기 우리나라 소재·부품 수출이 글로벌 경기 둔화,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리스크와 주력 품목인 반도체 단가 하락 등 경기적 요인으로 감소했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소재·부품 교역동향(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 소재·부품 수출은 675억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9.0% 줄었다.


수입은 같은 기간 4.3% 감소한 417억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도 48억 달러 줄어든 258억 달러를 기록했다.


소재 분야는 화학제품, 금속, 고무, 플라스틱, 섬유 등이다. 부품 분야는 반도체를 비롯한 전자, 수송기계, 전기, 정밀기기, 컴퓨터 부품 등을 포함한다.


소재·부품 수출액 중 전자 비중이 37.0%(250억 달러), 화학제품(16.5%, 111억 달러), 1차 금속(10.4%, 70억 달러) 등이 상위 품목에 포함됐다.

수출 증가율은 일반기계부품(6.0%), 수송기계부품(4.9%)이 증가한 반면, 전자부품(-19.8%), 화학제품(-9.6%) 등은 줄었다.


지역별로는 대(對)중국 수출이 28.5%(192억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아세안 18.4%(124억 달러), 유럽 12.6%(85억 달러), 미국 11.6%(78억 달러) 순이다.


수출 증가율은 미국(8.6%)과 신(新)남방 주요국인 베트남(6.8%), 인도(9.5%)가 증가했고, 중국(-19.1%), 유럽(-8.3%) 등은 감소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서버·모바일 등 반도체 수요 감소 및 단가 하락, LCD 디스플레이 경쟁 심화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