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김태우 폭로' 1000만원 수수·사기 우윤근 대사 무혐의

최종수정 2019.04.08 17:52 기사입력 2019.04.08 17:52

댓글쓰기

검찰, '김태우 폭로' 1000만원 수수·사기 우윤근 대사 무혐의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취업알선 등의 명목으로 1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에 대해 검찰은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이 사건은 2015년 한 차례 언론에 보도됐으나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아 잊혀졌다가,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활동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이 지난해 12월 우 대사 등 여권 인사의 비위 첩보를 수집하다가 청와대의 눈 밖에 났다고 폭로하면서 재조명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남우 부장검사)는 우 대사가 사기,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지난 5일 무혐의 처분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우 대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이달 18일 우 대사를 사기 및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장씨는 2009년 자신의 조카를 포스코에 취업시켜 주는 대가로 우 대사에게 1000만원을 제공했으나 실제 취업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취지로 주장한다. 당시 우 대사는 국회의원 신분이었다. 이후 20대 총선을 일주일 앞둔 2016년 4월 우 대사를 찾아가 1000만원을 돌려받았지만, 취업사기를 당했다는 취지로 고소했다.


우 대사 측은 2009년 장씨를 만난 것은 맞지만 돈을 받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돈을 주지 않으면 피켓 시위를 한다는 장씨의 협박 때문에 선거에 악영향을 줄까봐 차용증까지 쓰고 1000만원을 빌려줬다며 차용증을 공개했다. 차용증에는 우 대사 측근인 김영근 중국 우한 총영사의 친척인 허모 씨 명의로 돈을 빌려준 것으로 돼 있다.

우 대사는 장씨를 무고죄로 맞고소했으나 검찰은 이 역시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우 대사의 측근이 김찬경 전 미래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저축은행 수사를 무마할 로비자금으로 1억2000만원을 받았고, 이 가운데 1억원이 우 대사에게 전달됐다는 의혹(제3자 뇌물수수 혐의) 대해서도 검찰은 증거가 부족하다고 봤다.


애초 장씨는 2015년 3월에도 이런 내용의 진정서를 검찰에 냈고, 검찰도 수사를 원할 경우 고소장을 내라고 안내했으나 장씨가 고소장을 접수하지 않았다. 장씨는 김 전 수사관이 관련 의혹을 폭로한 뒤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 같은 비위 사실을 윗선에 보고하자 청와대가 이를 묵살하고 오히려 자신을 직위해제 했다고 주장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