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국내 외국인 지출 키워드는 ‘의료’

최종수정 2019.04.08 17:47 기사입력 2019.04.08 17:47

댓글쓰기

신한카드·한국문화관광연구원, 신용카드 지출액 데이터 분석

자료=신한카드 제공

자료=신한카드 제공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지난해 외국인 의료관광 시장이 전년보다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해 외국인 신용카드 국내 지출액을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를 보면 외국인들의 국내 신용카드 이용 전체 규모(총 9조4000억원)는 전년보다 12.6% 증가한 것으로 8일 집계됐다. 이 중 의료부문 지출은 총 5206억원으로 전년 대비 38.2% 증가했다.


특히 개인병원 지출은 67.6%나 급증하며 상승세를 견인했다. 개인병원 지출 비중이 높은 중국과 일본은 의료부문 지출이 각각 68%, 56% 늘었다. 다만 종합병원을 주로 찾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의 의료부문 지출은 각각 11%,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역별로 서울, 인천,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의 의료부문 지출 비중은 92%에 달했다. 전 업종의 평균 수도권 비중이 85%인 것보다 더 집중됐다. 특히 서울 의료부문 지출은 46% 증가해 수도권 쏠림 현상이 더욱 도드라졌다.


한편 중국은 전체 외국인 카드 지출의 36%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카드 지출 규모는 국제 이슈의 여파로 아직 2016년의 절반 수준이지만 일본, 미국, 대만, 영국 등 다른 주요 국가들의 지출액 증가에 힘입어 총 지출 규모는 상승세를 보였다.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협업을 통해 분석된 이번 자료는 향후 관련 분야 활성화를 위한 정책 지원에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에도 관광, 스포츠, 지역축제 등 국내 여가 및 관광 분야 정책수립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지속함과 동시에 소비 트렌드, 핵심 상권 분석, 잠재고객 발굴 등 다양한 민간영역의 빅데이터 분석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