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강원 산불 피해 현장 찾아

최종수정 2019.04.07 22:28 기사입력 2019.04.07 22:28

댓글쓰기

지난 5일 김광수(앞줄 왼쪽 세번째)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강원도 고성군 일대 산불 피해 현장을 찾아 최문순(왼쪽 두번째) 강원도지사와 산불피해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 제공

지난 5일 김광수(앞줄 왼쪽 세번째)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강원도 고성군 일대 산불 피해 현장을 찾아 최문순(왼쪽 두번째) 강원도지사와 산불피해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 제공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7일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을 찾아 피해 상황을 파악했다.


농협금융에 따르면 김 회장은 산불이 발생한 지난 4일 1박2일 일정으로 강원도 속초·고성·양양 일대에서 현장경영을 실시하고 있었다. 이번 현장경영은 산간·도서지역 점포를 방문해 수도권보다 금융서비스가 소외된 농촌지역의 금융환경과 지역 중소기업들의 경영여건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회장은 이날 늦은 오후 산불이 발생한 뒤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피해 현장으로 달려갔다.


김 회장은 우선 산불 재해복구 지원대책 수립을 위한 농협금융 총괄 조직인 ‘농협금융 재해 비상대책지원반’을 긴급 조직했다. 또 농협금융이 실행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수립하고 이를 신속하게 이행할 것을 지시했다.


김 회장은 “산불 피해 농가·지역 주민들이 하루 빨리 재기할 수 있도록 농협금융이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농협금융 전 계열사와 임직원이 협심해 활용가능한 모든 지원 방안을 신속히 수립해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농협금융은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해 농협생명 설악수련원 객실 일부를 임시구호소로 지원하고, 농협손해보험에서는 신속한 사고접수와 현장조사를 통해 피해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추진하고 있다. 신규자금 지원 및 금리우대, 기존대출에 대한 기한연기, 이자 납입 유예 등 산불 피해복구를 위한 여신지원대책을 시행하고, 신용카드 대금 결제유예 및 연체료 면제 등 지원도 실시할 계획이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