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진영 4언더파 "1타 차 선두~"

최종수정 2019.04.07 10:25 기사입력 2019.04.07 10:25

댓글쓰기

ANA인스퍼레이션 셋째날 김인경 2위, 이미향 3위, 이정은6 5위

고진영이 ANA인스퍼레이션 셋째날 4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란초미라지(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고진영이 ANA인스퍼레이션 셋째날 4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란초미라지(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의 선두 도약이다.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 미션힐스골프장(파72ㆍ6763야드)에서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 첫 메이저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 달러) 셋째날 4언더파를 몰아쳐 리더보드 상단(8언더파 208타)을 점령했다. 김인경(31ㆍ한화큐셀) 2위(7언더파 209타), 이미향(26ㆍ볼빅)과 대니얼 강(미국)이 공동 3위(5언더파 211타)다.


고진영은 4타 차 공동 3위에서 출발해 버디 7개와 보디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2번홀(파5) 버디에 이어 4~6번홀 3연속버디, 9~10번홀 연속버디 등 10개 홀에서 6타를 줄이는 신바람을 냈다. 14번홀(파3)에서 티 샷을 물에 빠뜨리며 더블보기, 15번홀(파4)에서 다시 보기를 범해 최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17번홀(파3)에서 1타를 줄이며 경쟁자들의 추격에서 벗어났다.


평균 274야드의 호쾌한 장타와 27개의 '짠물 퍼팅'을 동력으로 삼았다. 1타 차 선두,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이자 통산 4승째를 노려볼 수 있는 자리다. "최종일 선두로 나서게 됐지만 긴장이 되지 않고, 두렵지도 않다"며 "내 골프를 자신있게 하겠다"고 했다. 김인경은 버디 2개에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1타를 까먹었다.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서는 내려왔지만 충분히 역전 우승이 가능한 위치다.


이미향이 4언더파를 쳐 선두를 3타 차로 추격한 상황이다. 한국은 이정은6(23ㆍ대방건설)가 1타를 줄여 공동 5위(3언더파 213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반면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은 1오버파에 그쳐 공동 8위(2언더파 214타)로 주춤했다. '혼다LPGA타일랜드 챔프' 양희영(30ㆍ우리금융그룹)은 공동 15위(1언더파 215타)다. '골프여제' 박인비(31ㆍKB금융그룹)는 4타를 잃고 공동 59위(5오버파 221타)로 미끄러졌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