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주택담보대출금리, 10년 만에 최대 폭 하락

최종수정 2019.03.29 16:22 기사입력 2019.03.29 16: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의 주택담보대출금리가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채권금리 하락세,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경기둔화 우려가 영향을 미쳤다.


2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프레디 맥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미국의 30년 고정 주택담보대출금리는 이번주 평균 4.06%로 직전주 4.28% 대비 20bp(1bp=0.01%포인트) 가까이 하락했다.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금리는 한 주 만에 0.22%포인트 하락했는데, 이는 10년 만에 최대 낙폭을 보인 것이기도 하다. 이 금리는 1년 전 같은 시기에는 4.40%를 나타냈었다.


샘 카터 프레디 맥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Fed의 경기 둔화 우려가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영향을 미쳤다"고 진단했다. WSJ도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하고,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까지 겹치면서 금리가 영향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