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월 담배판매량 9.8% 감소…궐련형 전자담배는 33%↑

최종수정 2019.03.29 11:30 기사입력 2019.03.29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설 연휴의 영향으로 2월 담배판매량이 다소 감소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2월 담배판매량이 2억3550만갑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8% 감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월인 1월(2억9200만갑)에 비해선 19.3%,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2월보다는 14.1% 각각 줄어든 양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2월 초에 설 연휴가 있어 상점이 문을 닫기 전 미리 담배를 구입하려는 수요 때문에 1월 담배판매량이 늘었다"며 "2월은 담배를 미리 구매했기 때문에 판매량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1∼2월 누적 판매량은 5억2750만갑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는 2.2% 증가했다. 반출량을 기준으로 부과되는 담배 제세 부담금은 6157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8% 감소했다.


2017년 5월 출시돼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는 지난달 2940만갑이 팔렸다. 1년 전보다 33% 증가했으며, 전체 담배판매량 내 비중은 12.5%를 기록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