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최종수정 2019.03.19 17:36 기사입력 2019.03.19 15:35

댓글쓰기

배우 박한별/사진=연합뉴스

배우 박한별/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배우 박한별이 윤 총경과 골프를 친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드라마 하차 요구에는 끝까지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별은 19일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 '총장'으로 언급된 윤 총경과 함께 부부 동반으로 골프를 친 일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한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저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박한별은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박한별은 현재 출연 중인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대해서는 "이러한 논란 속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고 있는 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라며 마지막까지 드라마 촬영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다시 한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