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교육청, 2019년 다문화교육 지원 강화

최종수정 2019.02.18 14:49 기사입력 2019.02.18 14:49

댓글쓰기

다문화교육 유치원 7개원→10개원으로, 징검다리 과정 초 2교 시범 운영

광주교육청, 2019년 다문화교육 지원 강화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광주광역시교육청이 올해 다문화교육 지원을 강화한다. 현재 광주 다문화 학생은 2016년 2404명, 2017년 2609명, 2018년 3040명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시교육청이 지난 15일 광주 전체학교와 직속기관에 발송한 ‘2019 다문화교육 지원 계획’에 따르면 올해 다문화교육 유치원(정식 명칭은 다문화교육 정책학교)을 작년 7개원에서 10개원으로 늘린다. 이에 따라 광주 다문화교육 정책학교는 유치원 10원, 초등학교 5교, 중학교 2교가 된다. 또한 초등학교 입학 예정 학생을 위해 ‘징검다리 과정’ 시범학교를 2개교에서 최초로 운영한다.


또한 교육부 지정 ‘다문화연구학교’가 중학교 1교(영천중)에서 2019년 3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운영되며, 2018년에 지정된 초등 ‘다문화연구학교’ 1교(동운초, 시교육청 지정)도 2020년 2월까지 지속 운영된다.


다문화학생 담임교사 역량도 강화한다. 기존 3년 주기 15시간 이상 교사 연수를 매년 15시간 이상 연수로 늘렸다. 모든 교직원이 연간 2시간 이상 다문화인식개선 교육을 받게 되며 교육 범위도 세계시민교육, 인권, 반편견, 반차별 영역으로 확장했다. 학부모 교육도 함께 실시된다.


기존에 운영하던 지원 사업도 계속된다. 그 중 ‘예비학교’는 ‘다문화교육 정책학교(한국어학급)’로 명칭이 통합 변경된다. 대반초에 3학급, 하남중앙초 2학급, 영천초 1학급, 월곡초 1학급이 운영되며 올해부터는 정규학급으로 인정돼 담임교사가 배치된다.

대반초와 월곡초는 올해 처음 실시하는 징검다리 과정(초등학교 입학 예정 학생 사전 교육)도 함께 시범 운영한다. 징검다리 과정은 1~2월 중에 운영되며 총 20시간 과정이다. 중도입국자녀 위탁교육은 새날학교에서 진행되며 초등 1학급, 중등 2학급, 고등 2학급 등 5학급 75명 규모로 운영된다.


이외 대학생 멘토링, 학습지원 맞춤형 멘토링, 진로·진학·정서·심리 상담 지원,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언어 통·번역 서비스 취학 및 편·입학 지원, 찾아가는 다문화교육, 다문화교육 누리집 운영, 지역다문화교육지원센터 운영, 다문화교육 우수사례 공모, 다문화교육 자료(Q&A 자료집, 국어·사회·수학·과학 어휘·보조 교재 등) 보급 사업 등도 유지된다.


광주 313개 초·중·고교에서 다문화 학생이 재학하는 학교는 286교(91%)에 달하며, 학교급별 다문화학생은 2018년 4월 기준으로 초등학생이 2324명, 중학생이 454명, 고등학생이 262명이다. 유형별로는 국내 출생이 2535명, 외국인학생이 354명, 중도입국학생이 151명으로, 2017년 대비 중도입국학생이 가장 많이 늘었다.


다문화학생의 부모 출신국은 베트남이 925명으로 가장 많고 중국(675), 필리핀(497), 중앙아시아(263), 일본(188), 러시아(86), 몽골(82), 미국(21) 등으로 이주 배경은 점점 다양화 되고 있다. 베트남, 중앙아시아, 몽골에서 들어오는 경우가 늘고 있고 최근 시리아에서 유입되기도 했다.


시교육청 김제안 체육복지건강과장은 “초·중·고에 재학하는 다문화학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다문화학생 개인의 이주배경도 다양화되고 있다”며 “그에 따른 교육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전체 학교구성원의 다문화감수성 제고를 위해 맞춤형 교육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