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대형화물차 ‘졸음운전 방지장치’ 장착 지원확대

최종수정 2019.02.11 06:24 기사입력 2019.02.11 06: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늘면서 화물차 등 대형차량에 대한 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가 의무화됐다. 이 가운데 서울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장착비 지원을 완료해 교통안전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차량 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 중 그동안 제외됐던 4축 이상 차량과 특수용도형 화물자동차, 구난형 특수자동차, 특수작업형 특수자동차에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교통안전법 개정으로 2017년 7월 18일 이후 총 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차에 대한 장착이 의무화 된데 이어 지난달 18일자로 4축 이상 차량 등에까지 의무 대상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올해 서울시는 등록된 화물·특수자동차 총 5700여대를 대상으로, 국·시비를 1대1로 분담해 총 22억7000만 원을 차로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하는데 지원한다.


장치 비용(장착비용 포함)의 80%를 지원, 대당 최대 40만원까지 보조한다. 차량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 중 덤프형 화물자동차, 피견인자동차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화물 운송사업자 또는 위·수탁차주는 서울용달화물협회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해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장치 부착확인서와 보조금 지급청구서 등을 해당협회에 제출하면, 중복지급 여부를 확인해 보조금을 지급한다.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성능이 인증된 차로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또한 장치 최소보증기간 내 차로이탈경고장치를 탈거하는 경우, 보조금 지급이 제한되거나 기 지급된 보조금 등이 회수될 수 있다.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에 따른 보조금 지원 사업은 올해까지만 진행된다. 시는 지원 예산이 조기에 소진될 수 있다며 가급적 상반기에 설치 완료하도록 권장했다. 2020년부터는 관련법에 따라 미장착 차량에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지우선 서울시 택시물류과장은 “올해까지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을 지원, 졸음운전 등 교통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해 서울 시민의 교통안전 확보에 한층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